악마의개 "비글"과 3년간 생활해보니...


 





악마의 개로 유명한 견종이 있다. 비글, 코카스패니얼, 슈나우저이 바로 3대 악마의 개들이다.
그중 다른견종이 도저히 넘볼수 없는 부동의 1등 악마의 개가 있으니 바로 비글이다....
TV 동물농장을 통해 몇번 소개되면서 지랄견으로 유명세를 탄 비글...



출처: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이 지랄견이 바로 우리집에 있다.. 그것도 아파트에서 3년간 나와 같이 생활하고 있다...
저 방송을 보면서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
사진하나만 봐도 비글이 어떤 행동을 했는지 눈에 선하다...

그래도 3년간 비글과 동거동락한 견주로써 악마의 개에 대한 해명 아닌 해명을 위해 몇마디 하려한다.



1. 비글의 귀여운 외모

비글이 악마의개가 된 가장큰 이유중 하나가 귀여운 비글의 외모가 아닐까 한다.

우리부부도 강아지를 분양받기위해 애견삽에 들어갔을 때 그 귀여운 외모에 첫눈에 반해 바로 분양을 받았다.
문제는 우리는 비글이란 견종에 대해서 무지했고 애견샵에서도 비글에 대한 어떤 이야기도 해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때 비글에 대해 알았다면 다시한번 생각해 봤을 것인데 말이다.

이처럼 비글이란 견종에 대한 이해 없이 그 귀여운 외모에 반해 분양 받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이 아마 가장 큰 문제가 아닐까 한다.
비글은 크게는 12kg까지 자라는 중형견이다.. 그리고 사냥개이다.. 절대 애완견으로 개량된 견종이 아니다..

이런점에서 최근 악마의개로 소문이 난게 오히려 다행스러운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한다.
잘못 분양받아 불행해지는 견주와 비글이 조금이나마 없어질테니까 말이다.









우리집 단비를 (견종:비글, 여아)가 처음 분양받아 왔던날의 사진이다.
커다란 앞발 흰색,검정,갈색이 조화된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다...
우리나라 비글의 대부분은 저 3가지 색깔의 트라이컬러종들이다.
아마도 이색이 제일 귀여워서 한국에 많이 들어온듯하다.

그럼 3년이 지난 지금의 모습은 어떨까..?
기대하시라.. 두둥..





오! 저 것이 정말 저렇게 귀여웠던 녀석이 맞단말인가....
춥다고 거실에 깔아놓은 이불속에 들어가 몸을 지지고 있는 모습이 얄밉기까지 하다..
사진좀 찍겠다고 이름을 부르니 귀찮다는듯 실눈 떳다가 다시 감어 버린다....

얼굴의 검정색 털들은 나이가 먹을 수록 없어진다. 나중에 늙으면 갈색털도 없어져 전반적으로 흰색으로 변한다...
모르고 있다가 당하면 황당하니 꼭 기억하자... 비글은 나이가 먹을 수록 색이 탈색된다는 것을..


백문이불여일견.. 증거사진 들어간다.
2008년 비글클럽 가을 정모 때 찍은 사진들이다.
 


좌측이 어미견 우측 두마리가 자식들 털색이 차이나는것을 알 수 있다.



 이날 정모 참석견중 최고령 비글인데 자태가 예사롭지않다. 10살로 기억한다...
검은색털이 거의 안보인다. 사람으로 치면 완전 노인네인데
꼬맹이들과 어울려 하는 행동이 여전히 비글 스럽더라...


외국에서는 흰색과 갈색털만 있는 비글을 더 선호한다는데
아마도 어렸을 때와 늙었을 때의 괴리감이 적어서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한다.



     비글은 중형견이다.  털색도 시간이 갈수록 변한다.
     스누피를 닮은 귀여운 외모에 충동 구매 했다가 생각 보다 많이 자라서 깜놀했다는 견주분들을 많이 봤다.
     비글을 분양받을 때 부모견들을 확인하자. 비글의 크기가 편차가 있는 편이라 부모견의 크기와 성격을 본다면 실패할 확률이 줄어든다.






2. 외로움을 많이 타고 겁이 많다.

비글이란 견종은 주인을 참 잘 따른다. 근데 다른 견종의 주인을 따르는 것과는 약간 다른다.
일정거리를 두고 주인을 관찰한다고나 할까..

불러도 다른 견종처럼 조르르 달려와 주인품에 안기지 않는다 어슬렁 거리며 문 앞에까지 와서 빼꼼히 쳐다보다
별거 아니면 다시 자기 볼일 보러가버린다...
하지만 주인이 없으면 안절 부절하지 못한다..

악마의 개라 일컬어지는 견주들을 보면 모두는 아니지만 공통된 특징이 있다.
원룸에 혼자살면서 낮에 직장을 다니시는분, 맞벌이하는 가정이라는 것이다. 비글은 절대 혼자 놨두면 안되는 견종이다.
주인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면 절대 TV에 나오는 벽지 물어 뜯기 신말 물어 뜯기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












위의 사진은 10개월무렵 단비이고 아래는 2살 넘었을 때 단비의 모습니다.
모습은 변했으나 항상 주인 주변에서 저렇게 주인과 교감하길 원한다. 졸면서 까지 내가 컴퓨터하는 곳 옆에서 저렇게 나를 감시한다.
물론 저녀석도 악마의 피가 흐르기 때문에 평범하게 지낸 것 만은 아니다.
최악의 사고를 쳤을 때가 첫째 재협이의 출산 때문에 일주일간 집을 비웠을 때였다.
1년이 지나면서 부터는는 하루 이틀 집을 비워도 별다른 이상행동을 하지 않았는데. 이 때는 심리적 타격이 심했는지
쇼파다리, 의자 다리, 화분 받침등 다리란 다리는 모두 갉아 놓고, 쇼파쿠션 지퍼를 열어 솜들을 온동네 헤쳐놓고
휴지는 풀어헤쳐 데코레이션 까지 해놨다. 그 때 집안은 정말 무간지옥이 따로 없었고,
동물농장에 나온 것 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았다. 밤이면 늑대 울음 소리까지 내서 곤욕을 치뤘다.
 
     생후 1년동안은 가급적 비글을 집에 혼자 놨둬서는 안된다. 이무렵에는 여행을 갈 때도 같이 가는게 비글의 정신건강에 좋다.
     직장에 다니며 혼자 거주하는 분과 같이 집을 많이 비우시는 분에게 비글은 분양 받아서는 안되는 견종이다.







3. 매우 활달한 견종이다.

3대 악마의 개들의 공통된 특징은 모두 사냥개라는 것이다.
특히 비글은 토끼 사냥개로 개량되어 엄청난 스테미너를 자랑한다.
이런개를 집에서만 키운다던지 묶어놓고 기른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아파트등 실내에서 생활할 경우,  매일 30분이상 충분히 뛰어 놀 수 있게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비글들은 운동부족으로 비만이 되기 쉽고 스트레스로 늑대울음소리들을 내며 악마의 개로 변하게 된다.




마음것 뛰어 노는 모습이 진정한 비글의 모습이 아닐까 한다...
특히 생후 1년간은 정말 원없이 뛰어다녀야 집에와서 얌전히 지낼 수 있다.
1년이 지나면 하루에 15분정도의 산책만으로도 별다른 이상행동 없이 보낼수 있다.
그래도 아쉬운듯 창문을 바라보는 단비를 볼 때면.. 조금 미안한 마음도 든다.






4. 매우 낙천적이며 호기심이 많다.

정말로 비글을 키우면서 단한번도 이녀석이 삐진것을 본적이 없다.
잘못해서 때리고 혼내도 바로 놀자고 꼬리치며 온다.

이런 낙천적 성격 때문에 비글이 동물시험용 견종으로 많이 사용된단다.
얼마전 뉴스에서 동물시험용 비글을 대량 생산할 계획이란 소식에 가슴이 너무 아팠던 적이 있다.

호기심이 많아 낮선 사람이나 새 물건이 왔을 때 엄청 관심을 보인다.
이때 잠시 비글이 하고싶은데로 잠시 기다려주면 이내 일상으로 돌아간다. 절대 혼내지 말자..

아래링크에 가시면 비글이 얼마나 호기심이 많고 지치지 않는지 알수 있다.

http://campal.tistory.com/427



   생후 3~8개월까지 많이 돌아다니면서 사회화 훈련만 잘시켜준다면 더없이 좋은 비글로 성장할 것이다.











처음보는 삽살개한테 찝적대다가 결국 물려서 피까지 보고도
또가서 놀자고 장난치는 단비를 보고 있으면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지 궁금하다..

TV 뉴스에 마약탐지견이 나온적이 있다.
그 중 비글한마리가 있었다. 실전에 투입되었을 정도면 엄청나게 혹독한 훈련을 받았을 것인데..
다른 견들과 달리 그 비글은 전혀 훈련이 안된 개처럼 얌전하지 않고 까불까불 거리며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한참 웃은 적이 있다.
결국 훈련으로도 도저히 잡지못하는 비글의 천성인게 분명하다.







5. 엄청나게 빠지는 털

비글은 털이 짧은 단모종의 품종이다.
물론 장모종의 개들 처럼 미용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털이 짧아서 많이 빠지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오산이다.
다른것은 다 적응했는데 아직까지도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게 바로 이 털 문제이다.
하루에 한번 청소기를 돌리면 청소기통이 개털로 가득 찰 정도로 엄청나게 털이 빠진다. 털갈이 시기에는 정말 죽을 맛이다.

   단모종인 비글은 털이 엄청나게 빠진다. 잘못하면 집이 개털밭이 될 수도 있다. 꼭 분양받으실 때 알아뒀으면 한다.






6. 마치면서

비글을 비롯한 모든 개들의 수명은 10년 이상이다.

국내의 개들 중에서 주인의 곁에서 자신의 삶을 마감하는 확률은 3% 미만이라는 얘기가 있다.
정확한 통계인지는 알 수가 없지만, 가까운 주변을 보더라도, 키우던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불가피하게 파양을 시키는 경우가 많다.
단순히 인형을 고르듯 강아지를 키울 것을 결정하지 말았으면 한다.

만약 분양 받으실 생각이 있다면, 어떤 견종이던지 10년후 개가 늙을 때 까지 그 개의 삶을 충분히 보살펴 줄 수 있는지 생각해보길 바란다.
이것을 감당하실 수 있는 분만이 진정한 비글의 매력을 느낄 수 있고, 그들과 교감을 나누실 자격이 있다.

비글에 대한 충분한 정보와 관심만 있다면 비글은 악마의 개가 아닌
더없이 좋은 반려 동물이 될 수 있다고 자신있게 이야기 할 수 있다.

다른 견종에서는 느낄 수 없는 매력과 다양한 표정, 그리고 일상의 재미있는 경험을 선사해주는 그런 견종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아이들을 무척 좋아한다. 특히 지치지 않는 호기심과 체력으로 한참 뛰어놀 아이들에게 더한 나위 없이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다.
악마의 개가 아닌 익살스럽고 사람과 재밌게 교류하는 비글들이 많아지길 바라며 이글을 마친다.




















| 2011.2.12 | RYU BUYEOL |
※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편집 및 상업적용도의 사용을 금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1)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4.24 01:22 신고

    뭔가 트랙백이라는 게 떳길래 링크따라 왔습니다.

    녀석, 풀어놓으면 진짜 오리 한마리 물어올 것 같은데요 ^-^

    자기 입맛대로 마구 입양해서는 멋대로 애견가를 자처하며 어설프게 동물학대/보호를 논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소위 말하는 많은 '애견가'들이 레종님의 이 포스팅을 한번 정도는 읽어봤음 하는 맘이 드는군요 ^^

    지난 3년을 함께 했으니 남은 7년, 아니 그보다 오래, 함께 잘 지내길 하는 바람입니다.

    덕분에 '비글'에 대해 많은 걸 알고 갑니다 ^^

    • 2011.04.24 18:35 신고

      한 3년 지나니 이제 귀챠니즘의 진수를 보여주는 개가 되었답니다... 오리는 커녕... 나가자 하면 한숨 쉰다는....

  • 쿄우
    2011.08.19 17:07 신고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처음 네이버에 악견으로 실시간 링크되었을때 보고 경악하면서도 웃었었는데
    역시 멍뭉이들의 성격차로 인한 오해였군요 확실히 다 귀욤귀욤하지 악마견이니 천사견이니 하는건 말도 안되지요 ㅎㅎ
    그나저나 색이 빠진다니 ㅜㅜ 진정한 캬멜레온비글이군요 견주분들이 깜놀했다?가 이해가 가네요 ㅎㅎ 매일매일 새로운 매력의 비글과 함께하시니 부럽습니다 저희집 고양이는 하얀색인데 정수리에 일자로 검은털이 자라있어 해리포털...이 별명인데
    최근엔 발 구석이 검게 변하기 시작했는데;;; 곧 깜장 고양이가 될 건가봐요 ... 때일까요;;?? 아무튼 잘 읽었고
    비글이랑 오래오래 햄볶으시길 바랍니다 :-)

  • 단비
    2011.10.14 18:36 신고

    ㅋㅋㅋ 이름부터가 단비네욬ㅋ 꾀나 속썩였겠어요 ㅋㅋ 귀엽네요 단비!

  • 뽀삐네
    2011.12.03 08:59 신고

    글잘읽었어요 참 공감이 가네요 ^^ 우리집 비글아이는 20키로에요 6살이 됬는데도 아직도 가끔 사고쳐서 울집 가족들을 심심하지 않게 해줘요ㅋㅋ

  • 봉 아빠
    2012.01.05 13:53 신고

    글잘보았습니다 저도비글키우고있는 1인입니다 참공감이가는글이네여 마지막글보는중 울컥했어요ㅅㅅ

  • 2012.02.11 15:05 신고

    너무 재밌는 비글^^ 이불 쓰고 있는 사진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제가 아는 어떤 강아지하고 참 비슷하거든요.
    작은 견종들도 만만이 볼게 아니더라구요~

  • 2012.02.23 11:05 신고

    아 순식간에 단비 폴더의 글들이 끝나버렸어요 ㅠ_ㅠ ... 너무 귀엽네요 에구;
    역시 나이를 먹으니 철이 드는걸까요? (ㅎㅎ) 예전만큼 장난을 치지 않는다고 하니 다행인 것 같으면서도 서운한 .. 후후;
    외모의 사랑스러움은 정말 말 할 것도 없네요!! 비글만큼은 키울 자신이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홀려버린 것 같아요 ~

    • 2012.02.24 20:44 신고

      헉! 악마의개한테 홀려 버리신건가요....

      준우 때문에 잠시 처가에 피신중인데 사진 보니 보고 싶네요... ^^;

  • 뚱이맘
    2012.04.15 11:56 신고

    단비너무귀엽네요
    저는 지금 2개월된 비글을키우고 잇는데 사료나 영양제 등등 단비는무엇을먹이셧는지궁금해용

  • 2012.04.20 19:06 신고

    정말 비글을 사랑하시나 봅니다.^^

  • 2012.04.28 08:35 신고

    저도 비글여아가3~4개월됐거든요 요즘봄인데다가 성장중이라머리쪽털이빠지며 갈색이되고있답니다 .. 자고있으면얼굴근지러워한번쓱얼굴흘터보면아가털들이... 청소기하루두번돌려요 그래도하나도안밉고사랑스러워요 쫒아다니며 응석을얼마나부리는지 .. 지놈이똥싸면 화장실에쌌다며 예뻐해달라고 쫒아와서 응석부리고 끙끙거려요 하여튼 님글읽고 머리갹빠지는걱정은한시름덜었내요 그래서털갈이한모습도 기대가커요 좋은정보주셔서 감사해요 ^^~

  • breeze
    2012.12.17 04:30 신고

    잘 읽다가 갑니다 :-D

    비글에 대한 오해와 진실! 그 명확한 사실들을 정성들여 적어놓으셔서 ^ㅡ^
    보기 아주 좋았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2012.12.26 17:02 신고

    아 너무 좋습니다

    사진들이 하나같이 흐뭇하네요^^

    집비우는시간이 많아서 직접기르지는못하겠지만

    이렇게 간접적이나마 좋은경험을 하게되네요^^

  • 호아파참
    2013.01.15 18:48 신고

    너무 예쁘네요. ㅎㄷㄷ

  • 정2품종
    2013.02.03 15:23 신고

    하..개를 무진장 키우고 싶은 홀로사는 독신남인데
    여건상 항상 돌봐주고 챙겨줄 형편이 못되어서
    괜히 키웠다가 폐만 끼칠까하여 손을 못대고 있네요..
    무책임하고 싶진 않아서요
    암튼 부럽습니다.. 악마견이면 어떠하리...ㅠㅠㅋ

  • 공감공감
    2013.03.30 03:45 신고

    아~ 공감 100%네요!! ㅎㅎ 저도 혼자살면서 비글을 키우고있습니다 생후 2~3개월은 정말 귀엽고 아장아장하니 이쁘던녀석이

    지금은 1년이 다되가는데 ㅎㅎ 가끔 정내미떨어질만큼 집을 어지러피우기도하지만... ㅠ_ㅠ 어찌하겠어요 ㅎㅎ

    저희집 강아지는 대려올때부터 장이 안좋아 많이 먹지를 못해 다른 비글에 비해 1/2크기입니다 그래도 말짱한척하는건지

    건강해보이는게 너무 좋네요 ^^

    글잘봤습니다.

  • 찌니짱
    2013.10.22 08:36 신고

    아.. 그냥 지나칠 수가 없네요 특히 마지막에 아가랑 찍은 사진 정말 예술입니다!!
    저는 턱시도캣 찰리를 키워요 극심한 악마개냥이인지라 비글못지않지만 다행히 집에서만 지X이지 밖에나가면 벌벌 떠는 얌전고양이라 ㅎㅎㅎ
    키우는 데 별 무리는 없습니다.
    사진 정말 잘 봤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하정학
    2013.11.13 14:08 신고

    얼마전에 악마의 개라는 명칭과 귀여운 외모 때문에 너무 독특하고 귀여워서 찾아보게 됐는데, 정말 매력적이네요~
    물론 비글의 이런 습성을 충족시킬 능력이 안되기에 키울 수는 없지만 이렇게나마 좋은 정보와 사진들보고 가서 기분이 좋습니다ㅎㅎ

  • 2014.05.18 22:23 신고

    좋은정보감솨해요 몇일전 유기견이된 두살비글을 데리고 오게되었어요 검사도시켰는데 다행이건강하구요 성격도 악마견이라는데 애교많고 놀아달라고 어찌나 손을올리는지 너무이뻐요 어떻게교육을시켜얄지 걱정이에요 마당서키우는데 묶어놓았다 풀어놓았다하는데 어떤게좋을까요

  • 2014.08.23 17:18 신고

    좋은 글 읽고갑니다~
    저도 비글을 5년째 키우는지라 공감가는 부분이 정말 많네요ㅎㅎ

  • ㅇㅇ
    2016.08.04 08:08 신고

    견종에 무관하게 개를 집에 1주일간이나 두는 것은 좀...

    • 밍키
      2017.10.03 19:49 신고

      그러게요...1박2일 여행가도 맡기는 판에...입장바꿔서 생각만 해봐도 말도 안되는 일인데...

    • 2017.10.03 21:36 신고

      본문에 언급은 안 했지만 당시 와이프가 응급실에 실려가고
      배속아이도 위험했던 상황이라 비글이 챙길 정신은 아니었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