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맘먹고 뿌린 상추씨.. 새싹 비빔밥 해먹은 사연


드디어 따스한 봄이 왔다.
여러 이웃 블로그들 눈팅중... 요즘 대세는 베란다 가꾸기??

생활 사진가도 급.... 필을 받아 오랜만에 채소가꾸기 모드에 돌입하였다.

이사 온뒤로 육아에 바빠 한번도 안했던 짓을 오랜만에 하려니  1시간만에 밀려오는 이 피로감..

올해는 상추를 먹을수 있을 런지....




예전에 쓰던 것들 창고에서 뒤적 뒤적 대충 동네 공터에서 흙 퍼서 슥슥 씨 뿌리고...
근데 뿌린씨가 근 4년은 묵은 건데 과연 발아가 될까??

밑에 나무상자를 보니 오래전 악몽이 떠오른다..
와이프가 인터넷에서 나무상자를 2만원넘게 주고 산다길래 대뜸 "그거 내가 만들어 줄께!!" 큰소리 치고 만든 작품(?)
사과 상자가 그렇게 견실한 물건인지 처음 알았다. 톱질과 사포질하다 완전 질렸다는.......
이제 절대 안한다. 2만원 싸다 싸!! 그냥 사서쓰자.. 병원비가 더나온다..





 


음... 나름 모양새가 난다.. 흐믓...







 


날씨가 따뜻하여 몇일만에 싹이 났다.







 


오호 나름 상추 모양..







 


몇일뒤의 모습..
이녀석들 벌써 심상치 않다. 한쪽으로 기울어 지면서 미친듯이 줄기만 자란다..
아무래도 역시 안되는 것인가... 일단 흙으로 덮어줘야 겠다.



4.12일 오늘 저녁 상황..
절반정도는 재협군의 장난감으로 변신...
나머지 녀석들은 너무 웃자라 버렸다. 아마 더 자라면 자기몸도 못 지탱하고 쓰러지겠다.

결국 아래 김피디님 댓글에 영감을 얻어 비빔밥에 넣어 맛있게 먹어 버렸다는....
근데 전혀 티가 안나네요... 쩝

이번주 주말에 그냥 모종 사러 가렵니다.... 쿨럭..
애들키우는 집에서 상추 키우는 것도 사치인가??? 재협아... 까불까불 그만하고... 얌전히 지내면 안되겠니...


 
| CANON EOS 40D | SIGMA 18-50mmF2.8 EX DC MACRO | 2011.4 |
※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편집 및 상업적용도의 사용을 금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4)

  • 2011.04.12 07:48 신고

    햇볕양이 부족한거 아니예요?
    무럭무럭 잘 자라야 할텐데..

  • 2011.04.12 08:17 신고

    저희집도 상추를 심는데,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1.04.12 08:30 신고

    키우시는군요. 저도 복토작업 좀 했네요. 그래도 열무는 본잎도 나오고 잘크는데, 너무 자라서...

    역시나 일조량이 가장 큰 문제인 것 같아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 2011.04.12 14:46 신고

      역시 다들 일조량 확보에 문제가 있군요.... 해를 끌고 올 수도 없고... 쩝..

  • 2011.04.12 10:39

    ㅎㅎㅎ
    역시 사진이 틀립니다..^^
    글구 트레이도 너무 멋진데요...ㅎㅎㅎ


    제가 보기에도 해가 부족한것도 있구요..
    해따라서 자라니까...기울어진다고 하면 아마 그런듯해요..
    베란다 젤 뜨건 곳에 두시공...ㅎㅎ
    복토를 좀 해주세요...
    줄기가 가늘어서 쓰러질수도 있으니깐...^^;;


    참...글구 흙은 말이죠...
    밖에서 퍼온 흙은 잘못 가져오면 벌레들의 알도 따라옵니다...^^;;
    그럼 곤란해지니까 담엔...ㅎㅎ 아시죠??^^

    • 2011.04.12 14:51 신고

      그렇군요... 아무래도 상추쌈은 힘들듯하고.. 상추 새싹 비빔밥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

      흙을 사올까 하다가... 한번시작하면 바로 끝을 봐야하는 지랄같은 성격 탓에 그냥 흙 퍼왔죠... ㅋㅋ

      벌레들이 살짝 걱정되서 씨뿌리기전 뜨거운물을 한번씩 부어 줬는데... 역시 생기겠죠????

  • 2011.04.12 11:09 신고

    캑!!! 그래도 대단하십니다..며칠만에 싹이 올라오다니요 ㅋㅋㅋㅋ 저는 그냥 그렇게 끝...ㅜㅜ




    저도 심어둔 다른것이..줄기만 길게 올라오고있어요...흙 퍼서 덮어주면 되요?

    일단 저도 그렇게 해봐야겠습니다..ㅋㅋㅋ


    성장..빠르네요 그새 상추모양새를 하고있다니...ㅋㅋ

  • 2011.04.12 11:36 신고

    푸릇푸릇한 새싹이 봄이 느껴지네요^^
    귀엽기도 하구요~

  • 2011.04.12 12:22 신고

    와우 레종님 대박으로 예쁩니다
    색감 너무 좋아요 ^^
    싸먹을 수 없다면 비벼서 ㅎㅎㅎ
    파릇파릇한 생동감 느끼고 갑니다

    • 2011.04.12 14:42 신고

      ^^ 감사합니다. 새싹 비빔밥이 있었군요... 실패하면 계속 심어서 그렇게 해 먹어야 겠습니다.

      김피디님은 천재..

  • 2011.04.12 12:26 신고

    와! 싱그러움이 물씬 묻어나는 사진!
    이제 상추쌈 먹는 일만 남았군뇨! ㅎㅎ

  • 2011.04.12 17:47 신고

    베란다 텃밭이 대센가요...ㅠㅜ

    • 2011.04.12 17:51 신고

      대세인듯 해서 오랜만에 작업좀 해봤는데.....
      실패 한 듯 합니다.... 몇개는 벌써 재협군이 뒤집어 엎어 버렸다는.... 쿨럭

  • 2011.04.12 18:40 신고

    ^^그래도기가막힌게 4년된씨앗이 싹이나 다나니요.
    대단하십니다.
    너무 키가커버렸네요,흙좀덮어주시고 햇볕좀많이보여주시면될듯한데..
    베란다가 저게문제지요,웃자란다고하잖아요?

    글이너무재미있으셔서 자꾸웃음이..
    해좀끌어오세요ㅡ능력을 발휘하시어,권력을쓰시던지,돈으로안되나?ㅋㅋ

    • 2011.04.12 18:52 신고

      이미 몇개는 아들녀석이 뒤엎고... 웃자란것들은 그냥 뽑아서 이미 시식했답니다... 아무래도 모종을 심어야 하나봅니다....
      애들있는집에서는 저런것도 사치인듯... 쿨럭..

  • 2011.04.12 21:47 신고

    와~ 저도 몇 주전에 새싹 채소 씨앗을 사둔게 있는데 잊고 있었네요.
    이번 주말에 시간내서 한번 심어봐야겠네요. 저도 함 해볼랍니다. ^^

  • 2011.04.12 21:55 신고

    크크크, 진짜 다덜 텃밭(?)가꾸기에 열심이시군요^^
    저도 한번 해볼까봐요,크

    • 2011.04.13 08:10 신고

      한번해보세요~~ 나름 재미있습니다.
      정말 텃밭하나 있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2011.04.12 22:31 신고

    아 텃밭 부럽습니다. !!!

  • 2011.04.12 23:31 신고

    동생도 방울토마토가 정말 많이 자랐다며 기뻐하더군요.
    하루만에..ㅋㅋ 제부가 하루만에 뭐가 자라냐고
    타박을 했대요. ㅋ

    • 2011.04.13 08:11 신고

      ^^ 방울토마토도 재밌죠...
      잘못하면 호박처럼 자랄 수 있으니 꼭 순따기 해주어야 합니다.

  • 2011.04.13 00:18 신고

    잘키우면.. 상추랑 꼬추는 않사먹어도 된다고 하던데..^^

    • 2011.04.13 08:12 신고

      고추가 생각보다 어렵던데요... 저는 게을러서 고추는 항상 실패했다는...

  • 2011.04.13 04:08 신고

    새싹 비빔밥은 더 맛있을까요? ㅋㅋㅋ

  • 2011.04.13 17:40 신고

    아이고 너무 귀여운데요.
    솔직히 먹을게 얼마나 있겠어요.
    아이들이 공들여서 키우고 자라는 과정 지켜보고 그런게 정말 중요하고 좋은 작업같애요.
    어렸을 때 병아리 닭까지 키워 먹겠다는 그런 포부처럼 말이죠.ㅋㅋ

    • 2011.04.13 21:00 신고

      ^^ 아직 아들이 그정도로 인간이 되지 않아서...
      집어 던지기에 빠져있는 25개월짜리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