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kenmuth] 작은 독일인 마을 프랑켄무슈, 미시간 (Frankenmuth, Michigan)


버치런 프리미엄 아울렛(Birch Run Premium Outlets)에서 즐거운 쇼핑을 마치고
근처 독일인 마을인 프랑켄무슈(Frankenmuth)로 향했다. 미시간주에 독일인들이 최초 정착함 마을이란다.
각종 독일식 페스티발과 흑맥주, 소세지가 유명한 관광지라고한다.
프랑켄무슈 입구에는 365일 크리스마스인 크리스마스 마을도 있다.

근데 막상 도착하니 평일 이른시간이라서 그런지 사람도 없고, 더욱이 문을 연 식당을 찾기 어려웠다.
눈과 비가 점점 심해져 마을 분위기만 느끼는 정도만 구경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크리스마스 마을도 비슷할 것 같아 그냥 패스했다..

카메라가 비를 많이 맞아서인지 이때 셔터가 눌리지 않았다.. 초점도 잘 안 맞고...
결국 정작 독일식 아기자기한 건물들은 모두 못 찍었다..
아래 사진들은 프랑켄무슈 외곽 건물들이 대부분이다.
실제로는 이쁜 건물들이 많다...
머 한국의 영어마을 비슷한 풍경??

여기와서 방진 방습이 되는 좋은 카메라의 뽐뿌를 느끼다니....












프랑켄무슈로 가는길의 풍경





















































































| CANON EOS 40D | SIGMA 18-50mmF2.8 EX DC MACRO | 2011.3 |
※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편집 및 상업적용도의 사용을 금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