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로이트] 다운타운의 풍경과 르네상스 센터 (GM 본사 건물)의 풍경


드디어 디트로이트 출장업무가 끝나고 마지막날 오후 자유시간...
그런데 그전까지 그렇게 좋던 디트로이트의 하늘이 이날 아침부터 잔뜩 흐리더니 오후가 되자 진눈깨비를 뿌린다...
지지리 복도 없다.

일단 디트로이트 다운타운으로 향했다.
야경을 찍고 싶었으나 날씨도 날씨고, 디트로이트가 미국내에서 범죄율이 높기로 명성이 자자한 곳이라 포기

목적지는 아래 지도의 붉은색으로 표시된 강변 산책로이다.









디트로이트 다운타운으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다운타운에 도착 드디어 미쿡다운 풍경이 나타난다.
하지만 어딘지 음침한 디트로이트 금요일 오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거의 없다.
주차장처럼 생긴 곳에 차를 세웠더니 어디선가 나타나 차 대지 말란다.. 미국도 도심지에는 주차난이 있나보다.
강변가에 널찍한 주차장 발견 여유롭게 주차를 했더니... 어디선가 덩치큰 경찰이 나타났다..
POLICE ONLY란다... 어쩐지 주변에 경찰차가 많더라... 결국 유료주차장에 파킹..








































모처럼본 사람이 반가워서 한컷..



 


강변산책로에서 본 디트로이트 다운타운의 풍경





 


디트로이트에서 강만 건너면 캐나다 윈저이다.
캐나다 윈저와는 강 밑을 터널로 연결하였는데 그 터널에 들어가기전 출입국 관리소의 풍경이다.











이곳 주차장에 차 세웠다가 경찰 아저씨한테 혼났다.



 


음침한 디트로이트 시내에 유독 활기차 보이는 르네상스 센터 (GM 본사) 건물의 모습
바로앞의 낡은 주차장 건물과 대비 된다.




 


유람선처럼 보였는데 겨울이라 운행은 안하는 듯 했다.
한겨울에는 강이 꽁꽁 언단다.
얼음위에는 앉아 쉬고 있던 새들이 인상적이었는데 망원렌즈의 부재로 촬영은 못했다.




 


강변 산책로의 모습 날씨가 않좋아 사람하나 없었다.



 


강변에서 바라본 캐나다 윈저의 모습
저쪽은 범죄율도 낮고 살기 좋아서 캐나다에 살면서 디트로이트로 출퇴근 하는 미국인들도 많단다.
윈저쪽 강에서 바라본 디트로이트 다운타운과 GM 본사 건물의 풍경이 일품이란다.




 


조금만 자세히 들어가면 도시가 좀 음침하다.. 이런곳에서 사람을 만나면 무서울 것 같기도 하다.



진눈깨비도 내리고 해서 다운타운 구경은 대충 차로 한바뀌 돌아보는 선에서 끝내고 벨이슬공원으로 향했다.


| CANON EOS 40D | SIGMA 18-50mmF2.8 EX DC MACRO | 2011.3 |
※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편집 및 상업적용도의 사용을 금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2011.03.16 23:26

    ㅎㅎㅎ
    사람들은 거의 안보이고 건물만 많아요..^^;;

    마지막 계단은...쫌...ㅎㅎ

  • 2011.03.17 07:55 신고

    원래 사람이 없는 시간대인가요? 아니면 낮에도 사람들이 잘 안보이나보죠?

    • 2011.03.19 22:59 신고

      현지인들도 높은 범죄율 때문에 잘 걸어 다니지 않는다더군요.. 평일 점심시간이었는데 눈이와서 그런지 사람이 없더군요...

  • 2011.03.17 11:52 신고

    도시가 왠지 썰렁하고 차갑다는 느낌이 드네용...ㅎㅎ

  • 2011.03.18 23:34 신고

    헉.....사진 잘보고있다가..마지막사진보고 가슴철렁했습니다.ㅜㅜ

    저런 사진..미국 드라마에서....사건 벌어지기 한1분전 사진인데요? ㅋㅋ

    무서워요.ㅠㅠ





    무사히(?) 잘빠져나오셔서...다행입니다 ㅋ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2011.03.19 00:46 신고

    날씨가 좋지 않지만..사진은 다 좋으내요..
    그곳은 아직 겨울인가 봅니다..^^

  • 2011.03.19 11:11 신고

    국경을 넘어 출근한다는게 재밌습니다... ㅎㅎ
    어딘지 모르게.. 싸한 기분이 드는데요..

    • 2011.03.19 23:01 신고

      실제로 자동차 빅3에 근무하는 상당수 분들이 살기 좋은 캐나다에서 출근한다고 합니다.

  • 2011.03.21 13:33 신고

    일도 보시고 관광(?)도 하시고 해외 출근 저도 한번쯤 해보고 싶네요 ㅎㅎ

    • 2011.03.21 14:37 신고

      원래는 저는 뮌헨, 제 후배사원은 디트로이트 계획이었는데... 이녀석 와이프가 출산을 하는 덕에 바뀌었어요... 생애 두번째 유럽을 가나했는데...
      디트로이트는 무섭고 너무 삭막해요... 관광하고는 거리가 먼 도시죠..

  • 2012.05.24 20:11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