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ICN)발 디트로이트(DTW)행 델타항공 DL158편


동료의 출산휴가로 급하게 대신 미국 디트로이트 출장길을 떠났다.
얼마만의 해외출장이란 말인가... 하지만 원래 독일 출장이 계획되어있어 살짝 아쉽기는 했다.
볼것 진짜 없는 디트로이트보다는 독일이 더 좋은데 말이다.

여하튼 촉박한 시간에 서류 처리를 하다보니 3.1일 출국 전날 저녁에서야 E-ticket을 받을 수 있었다.
예전에는 없었는데 얼마전에 디트로이트 직항이 생겼나보다.
델타항공에서 운영하는 DL158편이 인천공항(ICN)에서 디트로이트 메트로폴리탄 웨인 카운티 공항(DTW) 직항편이다.
대한항공한번 타보고 싶었는데, 나는 대한항공하고는 인연이 없나보다.

출국일 일찍 인천공항에 도착... 언제나 공항의 풍경은 나를 들뜨게한다.





안내데스크 직원의 안내에 따라 체크인하려 대한항공 카운트로 갔다. (델타항공은 대한항공 카운트에서 체크인한단다.)
근데 막상 E-Ticket을 보여주고 대한항공 카운트로 입장하려하니 이 델타항공은 여기가 아니라며 한참 헤맨다.
아마도 신입사원인모양이다. 좀지나 어떤 직원이 오더니 디트로이트행은 E 카운트란다..






E 카운트의 모습 너무 일찍 왔나보다 아직 안 열었다.







카운트 오픈 10분전의 모습.
어디서들 나타났는지 많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아무래도 널널하게 가긴 힘들겠다.
미국 항공기라 그런지 출발전부터 미국 분위기가 난다.....






디트로이트까지 나를 데려다줄 DL158편 기종은 BOEING 777-200ER
미국행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미국 항공사라 그런지 보안 검사가 장난아니었다.
비행기 탑승전에는 승객 모두의 가방까지 다 열어서 검사하더라.
이 보안 검사때문에 출발 40분전까지 게이트에 도착해야한다.






아직까지 인간이 후져서 그런지 창가자리가 좋다..^^
근데 이번 자리는 비행기 날개위치의 자리.. 출발시간이 18시30분인 관계로 탑승하니 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었다.









하늘이 석양으로 완전히 물들무렵 드디어 이륙..





그렇게 2시간가량 비행을 했을 때 식사가 나왔다. 메뉴는 역시 치킨 or 비프
나는 이쁜 여성승무원에 울렁증이 있다. 처음 비행기 탔을 때 이쁜 백인 스튜어디스가 무얼 먹을래? 라고 물어 봤을 때
무의식적으로 No Thanks라고 해서 밥을 못먹은 기억이난다. 배는 고픈데... 다시 달라고 이야기도 못하고..

다행스럽게도 델타항공은 우피 골드버그를 쏙 빼닮은 승무원인 관계로 울렁증 없이 쇠고기 저녁을 먹을 수 있었다.
떳떳하게 맥주도 하나 달라고하고... ^^;  한국교포 아줌마 승무원이 있기는 한데 2명만 있고 얼굴보기도 힘들었다.

역시 인간이 후져서 그런지 항상 쇠고기를 고른다... 닭하고 쇠고기를 고르라고하다니.... 당연한거 아냐..
근데 여러번 경험을 하다보니 쇠고기가 그렇게 맛있지 않다...
고기 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무슨 등심찜 같은.... 그런 기내식이 대부분인듯...
그러나 이번에도 역시 쇠고기를 시키는 일편단심 정신!!



오~ 근데 이번 쇠고기는 적당히 익혀 맛있었다.. 여태 먹어본 쇠고기 기내식중 최고??
근데 저 고추장은 빵발러 먹으라고 준건가??

 



밥도 먹고 이제 영화나 한편 볼까 하고 영화를 골랐다. 역시 그동안 못본 영화가 많다.. 근데.. 띠봉.. 한글 지원이 안된다!!
대부분 영어만... 한국어 지원해주는 영화는 꼴랑 2편... 딱 포스터만 봐도 재미 없을 것 같은...
영화는 포기 그냥 비행기가 어디쯤 가고 있나 보려고, Map을 보는 순간 황당했다... 이녀석이 일본을 관통하고 있다.. 왜??
순간 이녀석이 납치 되었나라는 생각이 스쳤지만 비행기안은 평온해서 그건 아닌것 같았다.

아까 그 우피 승무원을 불러 물어봤다... 태평양, 북극, 안전이 최우선, 쉘라쉘라....
대충 안전때문에 태평양 건너간다는 뜻 같다.. 머가 안전한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그래서 비행시간이 13시간20분인가보다..
이런거 알았다면 그냥 대한항공 타는 건데 그랬다. 말이 직항이지 경유량 비슷하게 걸리니 말이다...

할일도 없고 해서 돌아다니며 사진이나 찍고 놀았다.



DL158편의 이코노미석 모습. 참 올드해보이는 분위기이다.
이비행기는 퍼스트 클래스가 없었다.
좌석간 간극도 31~32인치로 동일기종 타 항공사 보다 작다.
참고로 대한항공 보잉777-200 기종의 이코노미 좌석간 간극은 33~34인치이다.







BOEING 777-200ER 기종이 1997년 처음 만들어 졌는데
아마도 그때쯤 비행기인가보다. NO SMOKING이 무색하게 재떨이가 아직도 달려있다.
그리고 이곳저곳 패킹들이 너덜너덜하게 떨어져 있었다.
아무래도 비행기 관리를 잘 안하는듯. 화장실도 정말 쫍았다.







밥주고 나서 승무원들은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가 않는다.
아무래도 자러 간듯.
갤러리에서 그냥 이것 저것 찾아 먹었다.









그렇게 지겹게 10시간 정도 비행한뒤 창밖에서 해가 떠오르려 하고 있었다.
비행기에서 보는 일출의 색은 정말 아름다웠다.







배고픔에 지쳐갈 무렵 아침을 줬다. 이번 메뉴는 에그와 비프
역시 선택은 비프!!
근데 막상 받으니 아까 저녁때 먹은 그녀석이다.. 오 이렇게 황당한 일이.. 급하게 달걀로 바꿨다.
맛은 그런저럭 약간 느끼한맛.







이제 지긋지긋해질 무렵 디트로이트에 착륙하기 위해 비행기가 고도를 낮춘다. 13시간 비행은 정말 지겹더라..
브라질 갈때도 이렇게 오래 비행은 안했는데..














예전 미국출장 때문에 10년짜리 상용비자가 있던 관계로 입국심사는 별 질문 없이
지문과 사진만 찍고 통과하였다.







차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미국!!
공항에서 내리면 저런 각 렌트카 버스들이 줄지어 서있다.







버스내부의 모습
역시 대국다운풍경이다. 좌석보다 짐 놓는 곳이 더 많다.

인상좋은 버스기사 아저씨. 한국에서 업무상 이곳에 왔다니 어느 회사냐고 묻는다.
현대자동차라고 했더니. 그 때부터 따발총 영어를 날린다... 눈만 멀뚱멀뚱.. 겉으로는 웃음...
아저씨 그냥 빨리 출발하시죠.... 자기차가 소나타라는 것만 알아들었다...켁.














3월초 디트로이트 날씨는 꽤 쌀쌀했다. 눈도 많고.
렌트카를 빌리고 지도한장 들고 숙소로 향했다.
 

이것으로 2번째 디트로이트 방문이 시작되었다..

 

| CANON EOS 40D | SIGMA 18-50mmF2.8 EX DC MACRO | 2011.3 |
※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편집 및 상업적용도의 사용을 금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0)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3.09 20:28

    ㅎㅎ
    전 디트로이트로 가고 싶은데요^^
    비행기도 타공...ㅎㅎ

    • 2011.03.10 18:02 신고

      디트로이트는 정말... 볼게 없어요.. 먹고사는거에 최적화된 도시랄까...

  • 2011.03.10 08:10

    그래서 오랜만에 포스팅하시는 거군요.
    잘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 2011.03.10 18:03 신고

      네 감사합니다. 제니파파님이 갈쳐준 영어를 한번써 봤어야하는데... 남은 하루 잘 마무리하세요.

  • 2011.03.10 08:15 신고

    벌꿀 고추장이 참 인상적이네요. 기내식이 조금 칼로리가 높아보이는군요. ^^;

  • 2011.03.10 11:15 신고

    13시간 비행이라 ㅜㅜ
    한참 자고 일어나도 비행기안... ㅎ

  • 2011.03.10 12:14 신고

    훔.......재밌어요...ㅋㅋㅋ 연재소설아니지...연재...여행기처럼...ㅋㅋㅋㅋ


    그런데 벌써 돌아오셨군요? 거기서의 더 많은 이야기를 기대한건..역시....무리였어.--






    전...고작 두번이지만.....외국갈때 그나라 입국시

    매번..그렇게나 질문이 많이 쏟아지는걸 보면...

    좀 의심스럽게(?) 생겼나봅니다.ㅠㅠ

  • 2011.03.10 15:02 신고

    저렇게 길게 비행기타고 해외한번 나가보고 싶어용~
    해외출장이라 정말 부럽습니당...ㅠㅜ

  • 2011.03.10 23:12 신고

    역시 여행 비행 사진은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설렙니다~ ㅋㅋ

    • 2011.03.11 12:01 신고

      공항에서 티켓팅할 때와 비행기 탔을 때가 가장 설레이는 것 같아요...^^

  • 2011.03.11 11:01 신고

    잘 다녀오셨군요..기내식을 보니 배가 고파집니다.

    • 2011.03.11 12:02 신고

      저도 배가 고파지네요.. 점심 맛나게 드세요.. 오늘은 어느 맛집에서 드실지 궁금하네요...^^

  • 2011.03.11 12:18 신고

    아.. 창밖의 모습을 보니 저도 어디론가 훌쩍 날라가고 싶습니당..
    그게 출장이라도 말이죠.. 안 가본 입장에서는 부러버요^^;;

  • 2011.03.11 12:28

    저는 아침을 안먹었는지,
    기내식이 먹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1.03.11 12:36 신고

    비행기 날개에 걸쳐진 석양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전 제주도 갈때 비행기 딱 한 번 밖에 못타봐서...
    저도 언젠가는 이런 기막힌 사진(아름다워서요) 찍겠습니다 ^^

  • 2011.03.11 15:12 신고

    13시간,
    저도미국에 간적이있는데 정말지루하더군요,
    딱5-7시간정도가적당하지만 24시간도 여행이라면갈것같아요^^'잘다녀오세요.

    • 2011.03.11 18:10 신고

      5~6시간이 제일 적당한것 같습니다... 그래도 여행은 즐겁지요...^^; 아쉽게 벌써 돌아왔답니다...

  • 2011.03.12 08:52 신고

    기내사진 보니까~
    오랜만에 비행기 타고 싶어 집니다^^*

  • 2011.03.12 13:07 신고

    캬울... 너무 부럽습니다. 우피골드버그 닮은 승무원도 찍어보시지 ㅋㅋ 초상권이 있겠죠. 미국은 승무원을 안전위주로 뽑는다고 하더라고요. 아줌마 같이 푸근한 분들이 비상사태는 더 좋죠. ^^ 제가 다 출장가는 느낌입니다. 그나저나 미국 가는 모습이 너무 부럽습니다.

  • 2011.03.13 01:00 신고

    헉~ 13시간의 비행이라..
    노란색 버스가 눈에 확 들어오는 군요..^^

    • 2011.03.13 17:33 신고

      노란색 버스는 렌트카 회사까지 운행하는 버스입니다.
      아무래도 대중교통이 거의 없는 나라이다 보니 렌트카 회사 버스가 즐비하더군요..

  • 2011.03.13 12:19 신고

    앗.. 여행 떠나신건가요????
    부럽습니다... ^^

  • 2011.03.14 10:46 신고

    한국 사람들은 무조건 고추장에 밥을 비벼먹는줄 아는 모양입니다.
    소고기에 고추장이 왠말입니까! ㅎㅎ

    • 2011.03.24 16:50 신고

      그러게요... 그래도 빵 발러 먹으라고 벌꿀고추장으로 주는 센스.... ㅡ,.ㅡ

  • 2011.03.24 16:45 신고

    13시간 비행이라.. 좁은 좌석에서.. 고생이 많으셨겠네요.
    맛없는 기내식이라도..
    가끔은 그 기내식이 그립다는.. 지금이 그런거 보니..
    여행병이 도졌나봅니다.

  • ㅇㅇ
    2013.12.26 23:58

    엄청 땍땍거리네용 ㅎㅎ

  • 항항
    2017.03.14 14:08

    일단,,,, 항로라는게 상황따라 언제나 변동 가능하고 해서 태평양 횡단으로 갔나보네요. 그래도 방사능수치는 낮으셨을듯. 항공편 끊으실때 써있었을거에요. 그리구 no smoking인데 재떨이가 있는 이유는 혹시 담배 태우고 휴지통에 버리면 불나서 no smoking인데 재떨이가 있는것이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