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로망... 카메라에 대한 단상...







우리 아버지는 매우 무뚝뚝하신 경상도 남자였다.

한번도 자상하게 자식들한테 먼저 말을 건내신 적이 없으셨다.

그런분이 어느날 없는 형편에 어머니 몰래 돈을 모으셨던 것이 어렴풋이 기억이난다.

몇 해가 지나고 집에 오시는 아버지 손에는 니콘 FM2가 들려 있었다. 50mm F/1.4 단렌즈와 함께....

그것을 들고 오셨던날 어머님과 엄청 싸우셨던 기억도 난다.

그 카메라가 생긴 뒤로 부쩍 주말 외출이 늘었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보기에도 엄청 반짝거리고 뽀대가 나던 그 카메라로 우리들을 찍어 주셨다.. 묵묵히..


흔히들 남자는 일생에 꼭 하나에 집착하게 된단다. 흔히 집착하는 베스트가 계집,자동차,오디오,고가시계,카메라 란다....
물론 시대가 변해서 베스트 목록이 조금 안 맞기는 하다. 저 베스트 목록들 앞에는 항상 남자의 로망 이란 수식어가 붙는다..

남자아이와 어른은 갖고 노는 장난감 가격만 틀리다는 이야기도 있다...
머 크게 반박할 말이 안떠오를 정도로 묘하게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다.

근데 왜 저 남자의 로망 리스트에 카메라가 들어있을까...
70~80년대 고도성장 시절을 생각해 보면 다른 목록들은 부와 성공의 상징물로 요약될 수 있는 물건들이다.

하지만 카메라는 그럴정도로 고가의 물건은 아니다.

아마도 우리 아버지처럼 무뚝뚝하고 따스한 말한마디 건내지는 못하고, 바쁜 일상에 쫓겨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없었던 아버님 세대 남자들의 가족에 대한 미안함의 표현이 아닐까 혼자 생각해본다.

멀리서 카메라처럼 제 3자의 입장에서 자식들을 바라보면서 그 일상을 기록하고 싶으셨던 아버지의 마음....
그게 남자의 로망에 카메라가 순위권 안에 있는 이유가 아닐까 한다..

이런 남자들의 마음은 지금 시대도 변함없이 통용되고 있지 않을까..

그런 이유로 나도 내 아들들을 찍고 있으면서 행복해 하니까 말이다..

내 마눌님도 카메라로 아들 사진좀 그만 찍고 애들이랑 놀아 달라는데...
가끔은 주변에서 묵묵히 지켜봐주며
그냥 믿어주는 것으로도 나의 마음이 전달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자의 생각의 진정 착각인가...


이제 나도 아버지의 마음이 조금씩 이해가 가는 나이가 되는 것인가...

비록 그 때 사셨던 FM2는 내가 고등학교 때 망가트려 없지만... 그 사진들과 필름은 남아있다...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은 거의 없는 채로....

오늘 이쁜 여자친구, 모델, 사랑스런 아내와 자식들, 멋진 풍경이 아닌
주름살 깊게 패이신 부모님 사진 한장 찍어드리는 것은 어떨까요....






아버지가 FM2 이후에 쓰시던 CANON EOS 30은 내가 물려 받아 사용하고 있다.
이 카메라의 뷰파인더를 볼때 마다. 1:1 Body에 대한로망이 생긴다..... 켁..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6)

  • 2011.01.26 20:48 신고

    고개가 끄덕거려지는 이야기내요^^
    예전의 아버지모습이 겹쳐지면서...

    디카를 잡기 시작한 것이 다른이유가 있지만..
    결국은 필름으로.. 자가현상,,자가인화로..
    소형에서 중형으로...
    이렇게 꿈이 커지는듯 합니다^^

    • 2011.01.27 11:14 신고

      단순한 호기심에 시작했다가 빠져들면서 돈이 많이드는 취미죠... ㅡ,.ㅡ

  • 2011.01.26 21:10 신고

    남자의 로망에 얼마나 많은 어머니들이 울어야만 했을까요...ㅋㅋ
    저도 결혼하면 외부에 금고라도 하나 만들어두고 카메라를 구입 보관하렵니다..ㅎㅎ

    • 2011.01.27 11:15 신고

      아내와 같이 사진 생활을 하시는분도 계시던데...^^
      그런 대인배 아내를 만나시길...

  • 2011.01.26 23:10 신고

    요즘 저희 아버지의 모습을 보니
    이 글이 공감이 되네요.
    왠지 우리 아버지 글 같기도 하구요.

    전 아버지의 이런 모습이 참 보기좋습니다.
    50대를 넘어선 시점에서 무언가 하나에 푹 빠진다는 것에 얼마나 좋습니까?
    거기다 사진촬영은 건전하기까지 하니.

    • 2011.01.27 11:16 신고

      백발의 노인이 대포를 메고 산에 오르시는분들 보면
      참 부럽습니다...

  • 2011.01.27 01:40 신고

    저도 FM2 친구인 FE2로 처음 사진을 시작했었는데...
    아버지랑 찍은 사진은 정말 별로 없네요...
    지금도 물론 마찬가지고요...
    주말에 한방 찍어드려야 겠네요~^^

  • 2011.01.27 08:33

    비밀댓글입니다

  • 2011.01.27 11:00 신고

    저도 카메라... 사진에 대해 관심을 가진지 그리 오래 되진 않았지만..
    이제 생활의 일부분이 될 정도로 많은 애착을 가지고 있답니다.. ^^
    전 멋진 클래식 바디가 가끔식 탐이 날때가 있어요.. ^^

  • 2011.01.27 11:41 신고

    아기 100일 사진 찍구 1:1바디에 눈 돌아간 1인.ㅋㅋ
    정말 자꾸 자꾸 욕심이 나네요~
    그래도 FE2는 잘 챙겨두고 있어요~ㅎㅎ

    • 2011.01.28 09:14 신고

      저도 욕심은 나지만... 어찌어찌 지름신을 물리치고 있습니다.. 사진속의 필카인 EOS 30으로 1:1 체험만 하고 있습니다.

  • 2011.01.27 11:41 신고

    저희집은 제가 다 자랄때까지 카메라가 없어서
    학교 행사나 사진찍을일이 있으면 동네분들에게 묻어서 사진찍었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어릴적 사진들이 별로 없어요.

    자식이 생긴 지금 제 자식에게만큼은
    많은 추억이 될 수 있게 열심히 사진을 찍어주고 있답니다..^^
    물론 시골에 가면 부모님도 많이 찍어드리기도 하고
    전에 부모님 생신때 카메라도 하나 선물했네요..

  • 2011.01.27 16:01

    여행을 좋아하게 되면서 부터 생활이 참 궁피해졌습니다.
    제 선택에 대한 후회는 없지만...
    통장잔고를 보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아직은 카메라에 대한 욕망을 누르고 있는데요.
    카메라까지 영역을 확장하게 된다면 헉 아찔하네요.

    • 2011.01.28 09:35 신고

      ^^ 취미생활이란게 자기 만족으로 하는 건데...
      돈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면 안되겠죠..

  • 2011.01.27 16:59 신고

    한번 사용하면 오래 쓰는 편이라.ㅋ
    지금은 5d에 나름 만족하고 쓰고 있습니다.
    새로운것 쓰려면 끝도 없을것 같네요.ㅋ

  • 2011.01.27 19:28 신고

    그러게요.. 아이들 사진 찍으라 바쁜데... 주말엔 부모님 사진 좀 찍어드려야겠네요..

    그나저나~ 전 여자의 로망인가요~? 저희 집은 아이 아빠가 카메라나 전자제품..
    이런 거엔 관심이 없고~ 제가 관심이 많답니다 ㅎㅎㅎㅎ
    (대신 대부분의 여자들이 좋아하는 화장품, 가방, 악세사리.. 등에 관심이 없죠..)

  • 2011.01.28 01:36 신고

    와우...멋지군요^^ 후~
    리뷰쟁이의 집에는 삼성돼지코가있답니다 헤헤
    아버지의 필카는 가끔 한번씩 잡아주고잇답니다

  • 2011.01.28 09:02 신고

    저도 요즘 카메라가 그렇게 땡기던데.. ㅎ
    좋은 카메라 하나 가지고 여기저기 다니면서
    사진에 담고 싶어져요 ㅜㅜ

  • 2011.01.28 16:59 신고

    이 글을 보니까 더 DSLR에 관심이 가네요... ㅎㅎ
    좋은하루되세요~

  • 2011.01.29 05:02 신고

    FM-2라 정말 생각나게 하는 기종이죠. ㅎㅎㅎ
    저두 몇번 만져 보았고, 수동 카메라에 관심을 갖게 해 주었답니다.
    나중에 펜탁스를 만지면서 이것 저것 구입을 했었는데, 브라질에 이주해서 몽땅 도둑을 맞았죠.
    문을 뜯고 들어와서 컴퓨터와 카메라와 기타 등등의 고가 장비들을 모두 도둑 맞았더랬는데...
    그래서 몇년동안 카메라 하나 없이 지낸때가 있었다지요.
    생각해보니, 정말 남자들은 왜 그렇게 카메라를 갖고 싶어하는지 모르겠군요. ㅎㅎㅎ

    • 2011.01.29 17:12 신고

      아까운 물건들을 도둑 맞으신적이 있군요...
      카메라란 물건에 빠지면 끝도 없이 좋은녀석이 갖고 싶어지죠..

  • 2011.02.01 10:18 신고

    저도 시계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다가 최근 들어.. 이상하게 시계에 집착을 보이기 시작하고 있습니다..;ㅂ;
    희안한 상황...

    사진일을 하고 있지만 새로 구입한 사진기로 제일 먼저 해야 하는 일은 "가족"을 찍는 것.. 그것은 거의 변치 않는 것 같아요...

  • 2011.02.13 18:24 신고

    전 F3 물려받아서 쓰고있습니다. ㅋ

    FM2... 전에 한번 구하려고 이리저리 알아봤지만 은근히 가격이 만만치 않더라구요. (상태 좋은것들은..)

    니콘이 만든 필카중에 FM2만큼 매혹적인 바디라인을 지닌 사진기가 또 없는듯 해요 ㅋ

  • 2011.04.13 17:37 신고

    그래도 아버지가 사진이라도 열심히 찍으셨네요.
    저희 아버지는 그야말로 일과 집밖에 없으셨어요.
    주말에 TV.

    사진 찍기 좋아하는데
    부모님 찍어 드리기 힘든데
    찍기도 힘들거에요.
    파인더 너머로 보이는 부모님은 어느새 너무 늙으셔서
    마음이 아파서 찍을 수 없어요.

Designed by JB FACTORY